서지주요정보
Policy for interdisciplinarity : shaping brain science in the U.S. and South Korea, 1960-2000 = 학제성의 정책적 기반 : 한∙미 뇌과학분야 형성을 중심으로,1960-2000
서명 / 저자 Policy for interdisciplinarity : shaping brain science in the U.S. and South Korea, 1960-2000 = 학제성의 정책적 기반 : 한∙미 뇌과학분야 형성을 중심으로,1960-2000 / Youjung Shin.
발행사항 [대전 : 한국과학기술원, 2019].
Online Access 원문보기 원문인쇄

소장정보

등록번호

8034584

소장위치/청구기호

학술문화관(문화관) 보존서고

DSTP 19002

휴대폰 전송

도서상태

이용가능(대출불가)

사유안내

반납예정일

리뷰정보

초록정보

This dissertation analyzes the role of government policy in shaping the new interdisciplinary field, brain science, in the late 20th century. From the early 1990s, government initiatives for the promotion of this field were notable such as the Decade of the Brain in the U.S. However, by analyzing the shaping of its interdisciplinarity from the beginning of neuroscience, known as modern brain science, this dissertation reveals how influential government policy was from the early 1960s in the development of brain science. It was no accident that the Neurosciences Research Program (NRP), an initial program of neuroscience, was formed at MIT in 1962 by gathering a wide range of researchers including biologists, psychologists, and cyberneticians. In the context of increasing, yet lopsided support from the U.S. government for biological studies in the 1950s, the MIT biologist Francis O. Schmitt aspired to build a new interdisciplinary research community, putting the brain at the center - which would, in his expectation, lead to derive a new revolutionary theory in biology. Reflecting his aspiration, the NRP was shaped and institutionalized in light of unusually increased funding for basic research in the U.S. In other words, interdisciplinarity in brain science was not an inevitable but a distinctive outcome of active envisioning from multiple stakeholders like researchers, funding agencies, and the government. Its dynamic shaping has characterized the development of brain science in the late 20th century. In the late 1980s, in the situation of diminished government support in basic research and increased diversity of neuroscientists, its theoretical emphasis gave way to the growing attention to compile brain data, resulting in the launch of the Human Brain Project in the 1990s. A new database was envisioned in a way to embrace multiple levels and forms of brain data, not because there was an available technique for it, but because bringing them was an important aspect in defining neuroscience in the U.S. With the support of the OECD, which promoted the significance of international collaboration in large-scale scientific projects in the post-Cold War period, the project for a brain database could draw international participation from like South Korea. However, when representatives gathered in the OECD for it, it was notable that a Korean representative was an electrical engineer, while most of the others were either biologists or medical scientists. With the case of brain research in South Korea, this dissertation reveals how its interdisciplinarity embodied distinctive compositions, imaginations, and representations that reflected both its government’s practices of science policy as a developing country and its new initiatives as a Newly Industrialized Country. It focuses on the two moments when Korean researchers put an effort into forming brain research communities - one led by medical scientists in the early 1990s and the other led by electrical engineers in the late 1990s. By questioning why, in the late 1990s, an interdisciplinary gathering of brain researchers were institutionalized in the form of a new law, academic society and research centers, my analysis on South Korea highlights the importance of local research interests (ex. ginseng’s pharmacological effects and the Korean language recognition technique), the characteristic of government’s funding structure, the impact of government’s political agenda, the influence of global trends in relevant research areas, and the role of policy entrepreneurs. My dissertation ultimately shows the presence and influence of different dynamics in shaping this interdisciplinary field in different temporal and spatial contexts. It sheds light on a way in which a distinctive order for producing interdisciplinary knowledge was situated and promoted in a society that shaped the development of brain science in the late $20^(th)$ century.

본 논문은 20세기 후반 뇌과학이 학제간 연구분야로 형성됨에 있어 정부 정책이 미친 영향을 분석 한다. 90년대 들어 각국 정부는 뇌과학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수립하였다. 대표적인 예가 미국의 ‘뇌의 세기’선언이다. 하지만 본 논문은 뇌과학의 학제성 형성과정을 역사적으로 분석 함으로써, 어떻게 정부 정책이 근대 뇌과학이라고 불리는 신경과학의 태동부터 다양한 영향력을 행사하였는지 살펴본다. 신경과학의 초기 프로그램인 Neurosciences Research Program이 생물학, 심리학, 사이버네틱스에 이르기까지 여러 분야의 학자들을 아울러 60년대 초 미국 MIT에 설립된 것은 단순한 우연이 아니었다. 미정부의 증가하는, 그러나 불균형적인, 생물학에 대한 투자 속에 창립자 Francis O. Schmitt는 뇌 중심 학제간 연구분야를 설립함으로써 새로운 이론을 만들고자 하였고, 이러한 열망은 당시 기초 연구에 대한 지원이 급증하던 미국의 시대적 배경 하에 제도화 될 수 있었다. 뇌과학의 학제성은 단순한 분야의 속성이 아니라, 특정 연구자∙연구지원기구∙정부 등 행위자들의 직간접적인 교류들 속에 형성된 결과물이었다. 이러한 학제성은 종종 분야 확장의 전술적 수사로, 실질적 장애로, 또는 해석적 기제로 활용되며 뇌과학계의 모습을 특징지어왔다. 80년대 후반에 이르러 심화하는 연구자들의 이질성, 혼란스러운 분야 정체성, 그리고 감소하는 기초연구에 대한 지원 속에, 새 이론을 만들려 했던 초기 신경과학자들의 이상은 많은 데이터를 모아 뇌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방향으로 방점이 이동하였다. 즉, 뇌 과학계가 데이터베이스 구축 사업을 착수하게 된 배경에는 단순히 컴퓨터 기술의 발전, 정보의 증가와 같은 것뿐만 아니라 달라진 정책 환경 속에 형성된 연구자들의 문제의식이 담겨져 있었던 것이다. 90년대 Human Brain Project라 불린 이 사업은 OECD의 지원 하에, 한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의 참여를 이끌어 냈다. 하지만 미국은 NIMH의 주도 하에 의학 또는 생물학 배경의 연구자들이 신경과학계 및 뇌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이끌었다면, 한국은 90년대 뇌연구촉진법 형성과 함께 뇌연구계가 제도화되는 과정에서 컴퓨터 공학 및 전자공학 배경의 연구자들이 두드러진 영향력을 보였다. 이는 60년대부터 한국 정부가 후발국으로서 연구정책을 실행해 온 배경과 80년대 말부터 신흥 공업국으로 거듭나면서 생긴 새로운 열망 및 시도가 뇌연구계 학제성 형성에 반영된 결과였다. 한국에서는 크게 두 번의 뇌연구계 제도화 시도가 있었다. 이를 분석함으로써 한국 뇌연구계의 학제성 형성 과정 및 뇌연구에 있어 국제협력에 의미를 살펴본다. 더불어 왜 한국 연구자들이 ‘뇌연구’라는 용어를 선호하였는지 밝힌다. 두 번의 제도화 시도 중 하나는 기초의학자들을 중심으로 90년대 초에 촉발되었으며, 다른 하나는 인공지능을 연구하던 전자공학자 및 컴퓨터 공학자들에 의해 90년대 후반에 마련되었다. 왜 전자가 아닌 후자의 시기에 한국 뇌연구계가 형성되었는가라는 질문을 던짐으로써, 본 논문은 한국의 사례를 통해 특정 지역적 문제의식을 기반으로 한 연구(예: 인삼의 약리작용 연구, 한글 인식기술 연구)의 영향, 관련 글로벌 연구 정세의 의미, 한국 정부의 연구지원 체계 특징, 국가 정책기조의 영향력, 정책 기업가의 역할 등을 살핀다. 이를 통해 뇌과학의 학제성이라는 것이 어떻게 특정한 시공간 속에 독특한 형태, 구성, 표상을 담은 모습들로 형성되었는지 드러낸다. 결론적으로 본 논문은 학제성의 형성의 역동성에 집중하며, 뇌과학에 대한 서로 다른 행위자들의 목적과 가치가 어떻게 때로는 조응, 경합하며 20세기 후반 분야를 확장시켰는지 분석해낸다.

서지기타정보

서지기타정보
청구기호 {DSTP 19002
형태사항 iv, 291 p. : 삽화 ; 30 cm
언어 영어
일반주기 저자명의 한글표기 : 신유정
지도교수의 영문표기 : Buhm Soon Park
지도교수의 한글표기 : 박범순
수록잡지명 : "Policy Entrepreneur in the Information Society: Shaping the Interdisciplinarity of Brain Research in Korea". Minerva , v 56. no. 2, 231-257(2018)
Including appendix
학위논문 학위논문(박사) - 한국과학기술원 : 과학기술정책대학원,
서지주기 References : p. 263-286
QR CODE qr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