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주요정보
자동차 시승기의 과학적 표현 연구 : 정성적 평가를 중심으로 = A study of scientific expressions in automobile test drive reviews : focusing on qualitative evaluation
서명 / 저자 자동차 시승기의 과학적 표현 연구 : 정성적 평가를 중심으로 = A study of scientific expressions in automobile test drive reviews : focusing on qualitative evaluation / 김기범.
발행사항 [대전 : 한국과학기술원, 2016].
Online Access 원문보기 원문인쇄

소장정보

등록번호

8028864

소장위치/청구기호

학술문화관(문화관) 보존서고

MSJ 16004

휴대폰 전송

도서상태

이용가능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리뷰정보

초록정보

Automobile is considered as the fruit of the advanced scientific technology. Latest technology is equipped into the product, consumers have been paying attention to user reviews because it's easier to know about the product from its context rather than from fragmentary information. Addition, an automobile is a machine that moves in fast speed. It is difficult to know about the product unless the user actually operates it. Consumers gauge the performance and commercial value of automobiles through experts' test drive review. Do automobile test drive reviews really deliver objective information to consumers with scientific expressions? Thesis started from the above question. For the analysis, samples were collected from eighteen media outlets -- ten Korean and eight foreign. Collected samples of car reviews were analyzed in terms of sentence unit. The sentences of the test drive review were classified into two categories: either a sentence with scientific expressions or a sentence with non-scientific expressions. Scientific expressions were classified either "fact" or "objective evaluation," while the non-scientific expressions were classified either "subjective evaluation" or other "miscellaneous expression". The study looked into portion of sentence with scientific expressions and sentence with non-scientific expressions in the car reviews. Result showed that car review from 9 medias only had portion of sentence with scientific expressions exceeding 50 percent. However, among them Chosun Ilbo and JoongAng Ilbo, Yonhapnews had no objective evaluation expressions in their scientific-categorized sentences at all. The objective evaluation expressions accounted only 15 percent in AMS's scientific-categorized sentences. Result supports this research's hypothesis that "test drive review of automobile isn't scientific." There was also a clear difference between test drive review of Korean media and foreign media. From the portion of facts inside the car review, Korean media tend to rely on fact sheet of the product. However, the study acknowledges the necessity of non-scientific expressions in the test drive review because there is no other way to explain such attributes that can't be quantified in figures. This includes explaining the riding quality or car movement, the feeling of operation or sense of touch and the scent of interior or the sound of engine. Study presents the portion of scientific expressions and non-scientific expressions in the car test drive reviews written by Korean and foreign media outlets. The result of analysis showed in figures that automobile test drive reviews contain more of non-scientific expressions. Study also suggest that there should be more of scientific expressions in car test drive reviews by introducing car reviews from foreign automobile magazine. Automobile is a science and it can be articulated accurately when it is explained through scientific expressions.

자동차는 과학의 결정체다. 이처럼 최신 기술이 집약된 제품일 수록 소비자는 사용기에 관심을 갖는다. 단편적 정보보다 맥락에 녹여 넣은 설명이 이해가 쉬운 까닭이다. 게다가 자동차는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기계다. 움직여 보지 않으면 파악할 수 없다. 따라서 소비자는 전문가의 사용기를 통해 자동차의 성능과 상품성을 가늠한다. 그렇다면 자동차 시승기는 과학적인 표현으로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정보를 전달하고 있을까? 본 연구는 이 같은 질문에서 출발했다. 분석을 위해 국내 10개, 해외 8개 등 총 18개 매체의 시승기를 표본으로 삼았다. 시승기를 문장 단위로 나눈 뒤 과학적 표현과 비과학적 표현으로 나눴다. 과학적 표현은 다시 사실과 객관적 평가, 비과학적 표현은 주관적 평가와 기타로 분류하고 각각의 비율을 구했다. 그 결과 과학적 표현 비율은 9개만 절반을 넘었다. 그나마도 이 가운데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연합뉴스의 시승기엔 객관적 평가가 전혀 없었다. AMS도 15.00%에 그쳤다. 따라서 본 연구를 시작하며 제기한 가설 ‘시승기는 과학적이지 않다’는 참으로 입증되었다. 국내와 해외 매체 시승기 사이의 차이도 뚜렷이 드러났다. 시승기의 사실 비율로 가늠할 때 국내 매체는 제품 자료에 의존하는 성향이 강했다. 그러나 비과학적 표현의 필요성 또한 간과할 수 없었다. 승차감이나 움직임 특성, 촉감이나 작동 감각, 엔진 사운드나 특유의 향기 등 딱히 수치로 정량화하기 어려운 속성을 설명할 때 마땅한 대안이 없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는 국내 최초로 국내외 매체 자동차 시승기의 내용을 과학적 표현과 비과학적 표현으로 나눠 비율을 제시했다. 그 결과 자동차 시승기엔 비과학적 표현이 더 많다는 사실을 구체적인 수치로 밝혀냈다. 아울러 해외 자동차 전문지의 사례를 소개해 과학적 표현을 늘리는 노력을 기울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자동차는 과학이고, 과학은 과학적 표현으로 설명할 때 가장 정확하기 때문이다.

서지기타정보

서지기타정보
청구기호 {MSJ 16004
형태사항 vii, 64 p. : 삽화 ; 30 cm
언어 한국어
일반주기 저자명의 영문표기 : Ki Beom Kim
지도교수의 한글표기 : 이광형
지도교수의 영문표기 : Kwang Hyung Lee
학위논문 학위논문(석사) - 한국과학기술원 : 과학저널리즘대학원프로그램,
서지주기 참고문헌 : p. 61-63
QR CODE qr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