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주요정보
북한 과학기술 정책 분야별 비교 연구 : 자력갱생 요인을 중심으로 = A comparative study on North Korea’s science technology policies : focusing on ‘Self-Help’
서명 / 저자 북한 과학기술 정책 분야별 비교 연구 : 자력갱생 요인을 중심으로 = A comparative study on North Korea’s science technology policies : focusing on ‘Self-Help’ / 김정우.
발행사항 [대전 : 한국과학기술원, 2016].
Online Access 원문보기 원문인쇄

소장정보

등록번호

8028862

소장위치/청구기호

학술문화관(문화관) 보존서고

MSJ 16002

휴대폰 전송

도서상태

이용가능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리뷰정보

초록정보

Science technology policies in North Korea can be explained by two primary principles: self-help on labor, technology and natural resources and self-reliance and independent national economic construction. Despite the fact that several economic development plans and science technology progress plans have been devised and pushed since the Kim Il-sung era, North Korea is still defined as one of the ‘Fragile States’. This paper analyzes the science technology policies based on STEPPER Approach. In setting two in-dependent variables: ‘closure’ and ‘openness’, the study employs three critical elements for the three-dimensional analysis: the principle of self-help and the self-reliance and independent national economic con-struction of labor, technology and natural resources in North Korea; the process and the result of the science technology policies on Juche industries, which are textile, steel, and fertilizer, nuclear weapon, and missile and the division of the time span into four periods - the Kim Il-sung era, the transitional period between Kim Il-sung and Kim Jong-il, the Kim Jong-il era and the Kim Jong-un era. After utilizing data extracted from studies stated above, the study reached the conclusion that North Korea’s sector of nuclear and missile industries would have a higher chance of being successful if affected by ‘openness’ to the outside world than that of the Juche, or self-reliant, industries when affected by the element of isolation. Furthermore, the study also predicts the status-quo would continue unless there is sudden change such as the removal of power as evidenced by past decades during which no major changes were seen span-ning from the Kim Il-sung to the current Kim Jong-un era.

북한 과학기술 정책은 노동.기술.자원의 ‘자력갱생’과 ‘자립적 민족경제건설’이란 원칙으로 요약된다. 김일성 집권기부터 여러 차례 경제개발계획과 과학기술발전계획 등을 수립하고 추진했지만, 현재까지 ‘실패국가(Fragile States)’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 논문은 STEPPER 접근법을 이용해 북한 과학기술정책의 독립변수로서 폐쇄성과 개방성을 추출한 후, 이를 3차원 분석기법에 대입해 분야별, 생산요소별로 분석했다. 이를 위해 북한의 노동과 기술과 자원에 대한 자력갱생 원칙과 자립적 민족경제건설 노선을 연구하고, 주체공업(섬유, 철강, 비료)과 핵, 미사일 등 분야별 과학기술정책 추진 과정과 결과를 연구했다. 북한 과학기술정책 변화 양상을 짚어보기 위해 시간을 김일성 집권기, 김일성-김정일 권력교체기, 김정일 집권기, 김정은 집권기, 총 4개로 분류한 후 각 시기별 정책 특징을 연구했다. 이렇게 집계된 데이터를 3차원 분석모델에 대입한 결과, 개방성 요인이 작용한 핵과 미사일은 완전 폐쇄형태로 진행된 ‘주체공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성공’할 수 있었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으며, 김일성에서 김정은에 이르기까지 변화양상이 발견되지 않아 정권교체와 같은 급변사태가 없는 이상 현 체제가 지속될 것이란 예측이 가능하다.

서지기타정보

서지기타정보
청구기호 {MSJ 16002
형태사항 v, 57 p. : 삽화 ; 30 cm
언어 한국어
일반주기 저자명의 영문표기 : Jung Woo Kim
지도교수의 한글표기 : 박범순
지도교수의 영문표기 : Buhm Soon Park
학위논문 학위논문(석사) - 한국과학기술원 : 과학저널리즘대학원프로그램,
서지주기 참고문헌 : p. 53-55
QR CODE qr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