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주요정보
중소기업의 피터 팬 증후군과 중견기업 실태 분석. -기술혁신형 중소/중견기업 중심으로- = An analysis of peter pan syndrome among small & medium enterprises(SMES) and current status of mid-sized companies. -focusing on mid-sized firms based on technology-driven innovation
서명 / 저자 중소기업의 피터 팬 증후군과 중견기업 실태 분석. -기술혁신형 중소/중견기업 중심으로- = An analysis of peter pan syndrome among small & medium enterprises(SMES) and current status of mid-sized companies. -focusing on mid-sized firms based on technology-driven innovation. / 심규호.
발행사항 [대전 : 한국과학기술원, 2014].
Online Access 원문보기 원문인쇄

소장정보

등록번호

8026174

소장위치/청구기호

학술문화관(문화관) 보존서고

MSJ 14010

휴대폰 전송

도서상태

이용가능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리뷰정보

초록정보

An Analysis of Peter Pan Syndrome Among Small & Medium Enterprises(SMEs) and Current Status of Mid-sized Companies. -Focusing on Mid-sized Firms Based on Technology-driven Innovation. Abstract Polarization has emerged as a critical issue in Korean society in general, and businesses are no exception. Conflicts are ever simmering between large and small companies. Against the backdrop, the government has worked hard to nurture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However the policies often entail excessive regulations on large companies and too much protection of SMEs, and are now contributing to the distortion of Korea’s industrial structure. The government provides SMEs with more benefits than larger firms, so a majority of SMEs are trying to retain their SME status in what is called “Peter Pan Syndrome.” This paper shows through a survey that there is a widespread fear among SMEs that once they graduate from SME designation, they will have less government support and face more regulations, which may impede their further growth. Many in business circles argue that the government should promote policies that reflect the actual conditions of SMEs and are tailored to their needs, so that the corporate growth pattern “from SMEs to mid-sized firms, then to large firms” can take root in the nation. The writer specifically surveyed SMEs that are based on technology and innovation and are thus supposed to lead the creative economy. This paper investigates the current status of Peter Pan Syndrome among SMEs and focuses on understanding the background to their difficulties. It also tries to draw a set of potential solutions to Peter Pan Syndrome, and policy directions tailored to firms whose size falls in the middle ground between SMEs and large companies. Keyword : Peter Pan Syndrome, SMEs

중소기업의 피터 팬 증후군과 중견기업 실태 분석 -기술혁신형 중소/중견기업 중심으로-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이 시작된 1962년 이후 우리 산업은 2차, 3차를 거쳐 6차 5개년 계획을 지나면서 발전과 부침을 거듭했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바로 지금 세계 경제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우리 기업들이다. 상당수가 대기업으로 성장했고, 우리 경제에 없어서는 안 될 버팀목으로 그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 우리 경제에서 중소기업의 중요성이 부각된 것은 ‘산업 파이 키우기’가 지속되면서 발생한 대기업 쏠림 현상에 대한 우려가 배경이다. 대중소기업 균형 성장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정부 정책기조는 대기업 중심에서 산업계의 새로운 플레이어인 신생 중소기업 수를 늘리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하기 시작했다. 이때부터 중소기업 육성은 산업 정책의 절대 가치로 자리 잡게 된다. 매 선거 때마다 대권 후보들은 ‘중소기업 키우기’를 최우선 공약으로 내 세웠고, 그 결과 우리는 ‘대기업은 규제의 대상’ ‘중소기업은 보호의 대상’이라는 불합리한 ‘이분법’ 공식에 익숙해 졌다. 몸은 이미 성인이지만 마음은 어린아이에 머물고 싶은 ‘피터 팬 증후군’의 만연과 대기업-중소기업 상생 정책을 비롯한 중소기업 중심 정책이 탄생한 배경이기도 하다. 전문가들은 성장사다리 구축을 위해서는 중소·중견·대기업의 법적 분류기준을 개편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중소기업 졸업유예 기간과 초기 중견기업 지원책 등도 새로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중견기업 육성을 현행 재벌 체제의 대안으로 보는 시각도 존재한다. 한국경제의 미래를 성장형 중견기업이 책임질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의 실현은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겪는 급격한 규제로 인해 ‘피터 팬 증후군’을 겪는 현실을 타파하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 중견기업 육성이 경제 산업계 화두로 떠오른 것은 ‘대-중소기업’이라는 ‘이분법’의 오류를 바로 잡아 성장잠재력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다. 중소기업과 함께 중견기업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배경이기도 하다. 중소-중견-대기업으로 이어지는 성장사다리 구축은 건전한 산업생태계 구축의 초석이다.

서지기타정보

서지기타정보
청구기호 {MSJ 14010
형태사항 iv, 74 p. : 삽화 ; 30 cm
언어 한국어
일반주기 저자명의 영문표기 : Kyu-Ho Shim
지도교수의 한글표기 : 박승빈
지도교수의 영문표기 : Seung-Bin Park
부록 수록 : 1,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설문조사서. 2,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 편입 후 지원 배제 또는 차별 요소.
학위논문 학위논문(석사) - 한국과학기술원 : 과학저널리즘대학원프로그램,
서지주기 참고문헌 : p. 57-58
QR CODE qr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