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주요정보
종합편성채널 출범이후 TV 시청률 변화에 관한 연구 = A study on changes in the TV ratings after the launch of general-programming cable channels
서명 / 저자 종합편성채널 출범이후 TV 시청률 변화에 관한 연구 = A study on changes in the TV ratings after the launch of general-programming cable channels / 성태환.
발행사항 [대전 : 한국과학기술원, 2014].
Online Access 원문보기 원문인쇄

소장정보

등록번호

8026171

소장위치/청구기호

학술문화관(문화관) 보존서고

MSJ 14007

휴대폰 전송

도서상태

이용가능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리뷰정보

초록정보

Since the launch of the all-genre or general-programming channels delivered through subscription-based platforms, most of the discussions and academic papers about them have been negative, prejudiced by the policy-making and political logics. The steady rise in the viewer ratings of the new channels and the subsequently changing ratings landscape, however, helped change the public’s view toward their service, albeit in a gradual manner. With this in mind and through an objective analysis of the ratings of the new service, this study tries to comprehensively examine how the TV ratings landscape has been altering, when are the prime time slots, who are the main audience and what is their favorite genre. The results can be summarized as the following four points: First, the ratings of the all-genre channels steadily increased while those of the 113 subscription-based channels excluding the terrestrial and all-genre ones showed a declining trend. After the launch of the all-genre service, the total TV viewing volume increased 1.23 percentage points with the terrestrial channels recording a 1.62 percentage-point drop and the all-genre ones 1.91 percentage-point rise. It is estimated that the all-genre channels absorbed most of the increase in the total TV viewing volume and the decreased ratings of the terrestrial and 113 cable channels. Accordingly, the ratings ranking also changed from the order of terrestrial > cable TV (YTN, dramas, tvN) > all-genre channels in the initial period of the new channels to that of terrestrial > all-genre > cable channels (drama, tvN, YTN). Second, the prime times of the new channels were found to be day time and the 11 pm slot. As for the day time, terrestrial stations saw a 2.86 percentage-point decrease, while the all-genre channels posted a 4.16 percentage-point increase, which helped reduce the day-time ratings gap between the two sides from about 1/5 to 2/3 compared to the period shortly after the launch of the all-genre service. With regard to the 11 pm slot as well, the terrestrial ratings decreased 10.2 percentage points, while those of the all-genre channels rose 6.69 percentage points. The ratings of the all-genre channels of the 11 pm slot stood at 9.13 percent as of September 2013, almost twice higher than the average all-genre ratings at 5.32 percent, making 11 pm the most competitive time slot of the new channels. The 11 pm ratings drove up the adjacent 10 pm and 12 pm ratings, resulting in the programming adjustment of the terrestrial stations in response. Third, the main audience of the newly-operating channels were found to be those in their 50s and 60 or over. Those aged 50 or older took up the highest 66 percent of the total audience watching the all-genre channels, followed by terrestrial channels at 52 percent and the 113 cable channels at 43 percent. By time slot, the day-time programming was watched by those aged 60 or older the most with the all-genre service at 49 percent and the terrestrial one at 34 percent. In the meantime, unlike other time slots, those in their 50s took up the largest portion of the audience of the 11 pm slot at 35 percent, showing viewers in this time slot are relatively younger. Fourth, the most favoured programming of the all-genre channels were news and talk shows, which swept the highest rankings of the all-genre ratings except for the JTBC. Among the top 10 programs of each all-genre channel in terms of ratings were sports broadcasts and drama ‘Mujasiksangpalja(no child, no worry)’ for the JTBC; talk show ‘Sokpurishow Dongchimi (take-it-out show Dongchimi)’ and ‘Gosuibibub Hwanggeumal (master’s secret golden eggs)’ for the MBN; the director Young-Don Lee series and ‘Welcome to the in-laws’ (money) world’ for Channel A; and the Breaking News and ‘Salimgudan Manmulsang (living queens’ all-things show)’ for the TV Chosun. Despite the rising viewer ratings, the all-genre channels face challenges ahead: the ratings among the 25-49 group are still low; the share of the viewers aged 50 or older is excessively high; and they are dependent on only a few programs, i.e. news programs combined by a talk show. Under the circumstances, If the all-genre channels can present more killer content such as ‘Mujasiksangpalja (no child, no worry)’ or ‘Flower Sisters,’ moving away from the all-same ‘news + talk show’ formula, it would not be difficult for them to raise their ratings to the 2-3 percent range from the current 1~2 percent. As such, since quality content brings with it increased ratings, which in turn lead to the advertising revenue growth, the ability to secure quality content in a large quantity will determine the future of the newly-operating all-genre channels. Keyword: ratings change, audience composition, all-genre (general-programming) time slot (scope), strip programming, infotainment

<요약본> 종합편성채널 출범이후 종편 관련 논의나 논문을 보면 정책적 정치적 논의에 치우친 나머지 부정적인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종편 시청률이 꾸준히 상승하고, 이에 따라 TV 시청률 지형이 바뀌면서 종편을 대하는 시각도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다. 이런 시점에서 본 연구는 종편에 대한 객관적인 분석, 즉 시청률 분석을 통해 TV 시청률 지형이 어떻게 바뀌었는지, 종편의 주시청시간대는 언제며, 주시청자는 누구인지, 주시청 장르는 무엇인지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자 했다. 분석 결과는 다음 4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종편 출범이후 지상파와 종편을 제외한 113개 유료채널의 시청률은 감소한 반면, 종편 시청률은 꾸준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편 출범이후 전체 TV 시청량은 1.23%P 상승한 가운데 지상파는 1.62%P 하락한 반면, 종편은 1.91%P 상승했다. 결국 종편이 TV 시청량 증가분과 지상파, 113개 유료채널 시청률 하락분의 상당부분을 흡수한 것으로 추정해 볼 수 있다. 이에 따라 시청률 순위도 종편 출범 초반 ‘지상파-유료채널(YTN, 드라마, tvN)-종편’에서 ‘지상파-종편-유료채널(드라마, tvN, YTN)’ 순으로 바뀌었다. 둘째, 종편의 주시청시간은 낮시간대와 밤 11시대로 나타났다. 낮시간대 지상파는 2.86%P 하락한 반면, 종편은 4.16%P 상승했다. 이에 따라 낮시간대 지상파와 종편의 시청률 차이가 종편 출범 초반 5분의 1 수준에서 3분의 2 수준으로 좁혀졌다. 밤 11시대도 지상파는 10.2%P 하락한 반면, 종편은 6.69%P 상승했다. 특히 밤 11시대는 종편 시청률은 9.13%로, 전체 시청률(5.32%)보다 2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종편 내에서도 가장 경쟁력 있는 시간대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지상파가 종편에 대응 편성을 하기에 이르렀다. 셋째, 종편의 주시청자는 50대와 60세 이상으로 나타났다. 50세 이상 시청자 구성비는 종편이 66%로 가장 높았고 지상파(52%), 113개 유료채널(43%) 순이었다. 시간대별로는 낮시간대의 경우 60세 이상이 가장 높았는데, 종편 49%, 지상파 34%로 나타났다. 그러나 밤 11시대 시청자는 50대 시청자(35%)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시청 연령대가 상대적으로 젊은 것으로 분석됐다. 넷째, 종편의 인기 장르는 뉴스와 토크 프로그램이었는데, 이들 프로그램이 JTBC를 제외하고는 종편 시청률 상위권을 휩쓸었다. 종편 각사의 시청률 상위 10개 프로그램을 보면, JTBC는 스포츠중계와 드라마 ‘무자식상팔자’, MBN은 토크 프로그램인 ‘속풀이쇼 동치미’와 ‘고수의비법 황금알’, 채널A는 ‘이영돈PD시리즈’와 ‘웰컴투시(돈)월드’, TV조선은 뉴스특보와 ‘살림9단의 만물상’이 차지했다. 그러나 종편 시청률이 상승했다고 하지만, 여전히 ‘25~49 개인시청률’이 낮고, 50세 이상 시청자 비중이 지나치게 높다는 점, 그리고 특정 프로그램(예:뉴스+토크)에 의존하는 부분은 앞으로 개선해야 할 과제로 지적된다. 따라서 종편이 앞으로 ‘뉴스+토크’ 편식에서 벗어나 ‘무자식상팔자’나 ‘꽃보다누나’와 같은 킬러 콘텐츠를 내놓는다면 현재 1~2%대인 종편 시청률을 2~3%로 끌어 올리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본다. 우수한 콘텐츠는 곧 시청률 상승으로 이어지고, 시청률 상승은 다시 광고 수입 증가로 이어지기 때문에 우수한 콘텐츠를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종편의 미래가 달려있다 하겠다. 키워드 : 시청률 변화, 시청자 구성비, 종편시간(영역)대, 띠 편성, 인포테인먼트

서지기타정보

서지기타정보
청구기호 {MSJ 14007
형태사항 Ⅲ, 87 p. : 삽화 ; 30 cm
언어 한국어
일반주기 저자명의 영문표기 : Tae-Hwan Sung
지도교수의 한글표기 : 마이클박
지도교수의 영문표기 : Michael Pak
수록잡지명 : "2013 한국언론정보학회 가을철 정기학술대회". pp. 605-634
학위논문 학위논문(석사) - 한국과학기술원 : 과학저널리즘대학원프로그램,
서지주기 참고문헌 : p. 68
QR CODE qr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