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주요정보
천안함 사태 국내 신문 보도 프레임 분석 = A frame analysis of news coverage on ‘the Cheonan’
서명 / 저자 천안함 사태 국내 신문 보도 프레임 분석 = A frame analysis of news coverage on ‘the Cheonan’ / 임소정.
저자명 임소정 ; Lim, So-Jung
발행사항 [대전 : 한국과학기술원, 2012].
Online Access 원문보기 원문인쇄

소장정보

등록번호

8023541

소장위치/청구기호

학술문화관(문화관) 보존서고

MSJ 12011

SMS전송

도서상태

이용가능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초록정보

This study is a comparative analysis of news frame on the sinking of the Cheonan. Two newspapers were selected for examination: Chosun Daily, a conservative newspaper, and Kyunghyang Daily, a progressive newspaper. The research applied the news frames of Valkenburg & Semetko (1999) to articles from four periods based on the major announcements by the joint civilian-military investigation team in the year following the incident. Seven frames were applied, namely: the ‘“responsibility attribution” frame highlighting the potential external attack’, the ‘“responsibility attribution” frame with an emphasis on internal issues’, the ‘“human interest” frame with an emphasis on the victims’, the ‘“security anxiety” frame’, the ‘“conflict” frame’, the ‘“scientific uncertainty” frame’, and the ‘“economic/political/diplomatic influence” frame’. This study finds that a large percentage of the articles in Chosun Daily used the ‘“responsibility attribution” frame highlighting the potential external attack’(28.1%) and the ‘“human interest” frame with an emphasis on the victims’(20.9%), whereas Kyunghyang Daily articles often adopted the ‘“responsibility attribution” frame with an emphasis on internal issues’(23.8%) and the ‘“economic/political/diplomatic influence” frame’(16.7%). The different uses of these frames can be understood in conjuction with the analysis in the commentary articles in these newspapers. Kyunghyang Daily ran more commentary articles than Chosun Daily, of which 55% took a negative perspective, and 27.5% took a neutral perspective towards the Ministry if National Defense, the Korean government, and the joint civilian-military investigation team. As for the Chosun Daily, 23% of commentary articles took a positive perspective, 25.7% a neutral perspective, and 24.3% a negative perspective. Over these four periods, Chosun Daily put more emphasis on the ‘“human interest” frame with an emphasis on the victims’ at the early stage, and then emphasized the ‘“responsibility attribution” frame highlighting the potential external attack’, and later a ‘“conflict” frame’. On the other hand, Kyunghyang Daily emphasized ‘“responsibility attribution” frame with an emphasis on internal issues’ initially and moved on to the ‘“economic/political/diplomatic influence” frame’, the ‘“scientific uncertainty” frame’ and the ‘“conflict” frame’ over time. This explains that the conflicts increased rather than resolved after 1 year, which became the case where ideologically-biased news reporting triggered social turmoil and chaos. Overall, there was lower utilization of the ‘“scientific uncertainty” frame’ and the fact that the two newspapers used less than 10% of scientists and professionals in or out of the joint investigation team as their news sources demonstrates that the science journalism on the sinking of the Cheonan was relatively low. Though it was a complex issue with scientific uncertainly.

이 연구는 1년 넘게 과학계와 사회 전반에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언론의 보도 경향을 분석하고, 과학적 불확실성이 작용한 사건에 대한 이념적 경향이 다른 두 신문의 보도 차이와 한계를 파악하고자 했다. 보수신문인 조선일보와 진보신문인 경향신문을 대상으로 천안함 사건 발생 직후부터 약 1년의 기간 중 민군합동조사단의 중요한 발표 시기를 기준으로 4개의 시기에 보도된 기사를 골라 분석했다. 천안함 사태 관련 기사는 두 신문 모두에서 정치·안보적 뉴스로 다뤄졌다. 사건 중심적 보도에 활용하는 스트레이트성 기사의 비중이 높아 심층적 분석보다는 사건을 단순 전달하는 데에 치중했으며, 취재원 또한 두 신문 모두 정부와 군 관계자가 절반 안팎을 차지했다. 합조단 내·외부를 통틀어 과학자/전문가를 취재원으로 사용한 비율은 각각 10% 안팎에 불과했다. 이는 천안함 사건이 과학해설 보도로 다뤄지는 대신, 정부의 발표에 의존하는 안보 중심적 이슈로 다뤄졌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발켄버그와 시멧코(1999)의 프레임 분류를 응용해 두 신문의 텍스트 분석을 시도한 결과, 조선일보의 경우 ‘책임 귀인 프레임-북한 등 외부공격 가능성 강조’(28.1%)와 ‘인간적 흥미 프레임-희생자 강조’(20.9%)가 높았던 반면, 경향신문은 ‘책임 귀인 프레임-군 대응 등 내부문제 강조’(23.8%)와 ‘경제/정치/외교적 영향’(16.7%)의 비율이 높았다. 조선일보가 ‘북한 등 외부요인’에 집중하고 경향신문이 ‘군 대응 등 내부문제’에 무게를 뒀지만, 결국 책임 귀인 프레임으로 사건을 바라보는 비중이 높았다는 것은 동일했다. 시간의 흐름에 따른 변화를 살펴본 결과, 조선일보는 사건 초기 ‘인간적 흥미 프레임-희생자 강조’가 강했다가 ‘책임 귀인 프레임-북한 등 외부공격 가능성 강조’의 비율이 높아진 뒤 갈등 프레임이 증가했다. 경향신문은 ‘책임 귀인 프레임-군 대응 등 내부문제 강조’가 가장 높았다가 ‘경제/정치/외교적 영향’, ‘과학적 불확실성 프레임’이 높은 시기를 거쳐 ‘갈등 프레임’이 가장 높아졌다. 1주년에 가까워질수록 갈등 프레임이 높아지는 것을 공통적으로 관찰할 수 있는데, 이는 천안함 사건 1년 뒤, 의혹이 해결된 것이 아니라 오히려 갈등이 높아졌다는 사실의 방증이다. 천안함 사건 보도에서 드러난 이데올로기적 편향이 사건의 과학적 논란을 해소하는 데에 도움을 주지 못하고 되레 분리와 갈등을 조장했다고 볼 수 있다.

서지기타정보

서지기타정보
청구기호 {MSJ 12011
형태사항 v, 51 p. : 삽도 ; 30 cm
언어 한국어
일반주기 저자명의 영문표기 : So-Jung Lim
지도교수의 한글표기 : 진달용
지도교수의 영문표기 : Dal-Yong Jin
공동교수의 한글표기 : 이광형
공동교수의 영문표기 : Kwang-Hyung Lee
학위논문 학위논문(석사) - 한국과학기술원 : 과학저널리즘대학원프로그램,
서지주기 참고문헌 : p.49-51
주제 천안함
뉴스 프레임
프레이밍
과학적 불확실성
과학 저널리즘
the Cheonan
News Frames
Framing
Scientific Uncertainty
Science Journalism
QR CODE qr 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