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보기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추천도서

See Also 신착자료

아주 경제적인 하루 : 먹고살기 위해 일터로 향하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101가지 경제도구

아주 경제적인 하루 : 먹고살기 위해 일터로 향하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101가지 경제도구

저자박정호
출판사웨일북
출판년2017
ISBN9791188248001
가격₩16000

도서관소장자료 e-Books

오늘 하루, 당신은 경제적이었나요? 우리는 매 순간 경제적 선택지 앞에 놓인다. 어떻게 소비할지, 어디에 투자할지, 얼마나 만들지를 시장에서, 일터에서, 은행에서 고민한다. 치열하게 비교해놓고도 날마다 후회하고 있다면, 확실하지 않은 판단기준 때문에 손해를 봤다고 생각한다면, 지금 당신에게는 유용하게 써먹을 경제도구가 절실히 필요하다.

사회를 살아가는 시민 중에는 소비하지 않는 사람도, 생산하지 않는 사람도 없다. 모두가 생산자이자 소비자인, 경제활동의 주체로 살아가고 있다. 경제 원리와 무관한 시간은 단 한순간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어렵고 생소하다는 이유로 지금까지 경제학 이해하기를 미뤄왔다.

이 책 『아주 경제적인 하루』는 이론이라는 틀 때문에 현실에 써먹지 못했던 10가지 경제 원리를 쉽고 명료하게 소개한다. 저자는 성과급을 받을 때, 선물을 주고받을 때, 투표를 할 때, 설문조사에 답할 때 등 일상에서 마주하는 상황 속에 숨어 있는 경제 원리들을 차근차근 설명한다.

경제학, 열심히 읽어도 복잡하고 어려웠다면 실상에 꼭 필요한 만큼만 ‘경제적’으로 배워보자. 경제 도구들을 통해 잘한 결정들을 쌓아가다 보면, 아주 경제적인 하루가 일상이 되는 순간이 찾아올 것이다.

북소믈리에 한마디!
경제학은 ‘합리적 의사결정을 위한 학문’이라 말할 수 있다. 소비, 투자, 생산활동을 수행할 때 무엇을 어떠한 방식으로 얼마만큼 해야 하는지 우리는 매순간 선택에 직면한다. 그때 필요한 체계적인 접근법과 합리적인 결론을 도출하는 방법을 연구하는 학문이 바로 경제학이다. 때문에 경제학은 선택지에 직면한 다양한 문제에 나름의 혜안을 제공하면서 발전해 왔다. 그러나 우리는 경제가 중요하다고 말하면서도 정작 현실의 여러 문제를 분석하고 해결하는 데 유용한 경제원리나 개념에 대해 크게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이 책을 통해 경제학에 대한 관심을 키우고, 가장 필요한 10가지 경제 도구에 대해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 박정호
열심히 배우고, 현장을 뛰며 지식을 나누고, 현장에서 다시 배우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
KDI 전문연구원으로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경제학을, KAIST대학원에서 경영학을 공부했다. 현재 여성부 양성평등위원, 한국인적자원개발학회 상임이사, 이야기경영연구소 기획위원, 세종시 지역산업발전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문득 디자인을 통한 혁신 창출에 관심이 생겨 홍익대 대학원에서 산업디자인을 공부하기도 했고, 한국디자인단체총연합회 사무총장 등을 역임한 바도 있다. 경제, 경영, 디자인, 인문학, 사회문제 등 그야말로 종횡무진 지적 호기심을 발산하고 있는 중이다.
그러면서 가진 경제지식을 대중과 나누고 있다. .MBC 라디오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 KBS1 〈아침마당〉, KBS2 〈여유만만〉, tvN 〈곽승준의 쿨까당〉, EBS 〈TESAT 경제강의〉 등 다양한 매체와 주요 공공기관 및 기업에서 보통 사람들을 위한 교양 경제 강의를 한다. 대표 저서로 《경제학자의 인문학 서재》(1권, 2권), 《경제학 입다/먹다/짓다》, 《한국사에 숨겨진 경제학자들》 등이 있다. 한국경제신문, 네이버캐스트 등에도 글을 쓴다.
먹고살기 위해 직장으로, 아이를 위해 가정으로, 노후를 위해 은행으로 가는 사람들이 효율적으로 경제학을 익히길 바랐다. 경제는 어렵다고 말하는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하고 싶은 말은 많았지만 해줄 수 있는 말이 정리되어 있지 않아 답답했다. 진짜 알아야 할 것들만 추려보자는 마음으로 10가지 도구들을 골랐고, 현실감을 살리고 싶어 회사에 있음직한 팀장 한 명을 떠올려 상황극을 만들었다. 다짐과는 다르게 반도 못 읽고 책을 덮었던 사람에게, 유용하게 쓰이는 한 권의 책이 되기를 소망한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print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