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보기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추천도서

See Also 신착자료

사흘 그리고 한 인생 : 피에르 르메트르 장편소설

사흘 그리고 한 인생 : 피에르 르메트르 장편소설

저자르메트르, 피에르
출판사열린책들
출판년2018
ISBN9788932919041
가격₩12800

도서관소장자료 e-Books

우연히 살인자가 된 소년! 12년 뒤, 아무도 모르고 지나갔던 사건의 진실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낸다!
공쿠르상 수상작가 피에르 르메트르의 소설 『사흘 그리고 한 인생』. 공쿠르상 수상작 《오르부아르》에 이어 발표된 소설로, 무대를 다시 현대로 옮겨와 추리 작가, 스릴러 작가로서 진면목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1999년 프랑스의 시골 마을 보발. 가장 친한 친구가 이웃집에 키우는 강아지인 열두 살의 고독한 소년 앙투안 쿠르탱은 집 근처 숲에서 우연한 사고로 동네 꼬마를 죽이고 만다.
두려움에 사로잡힌 앙투안은 숲에 소년의 시체를 숨기고, 시체는 발견되지 않는다. 실종된 소년에 대한 수사가 이루어지는 동안에도 앙투안은 의심받지 않았지만 소년의 죽음은 앙투안의 마음에서 떠난 적이 없고, 보이지 않는 방식으로 그의 삶에 영향을 미친다. 10년도 더 지난 현재, 앙투안은 파리에서 살고 있다. 그는 의사가 되었고 약혼녀도 있으며 유망한 미래가 기다리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그가 그토록 싫어하는 고향에 내려가 보지 않을 수 없는 일이 생기는데…….

북소믈리에 한마디!
그토록 멀리하고 싶었던 고향에서 우연히 하룻밤을 보내게 된 여자가 임신을 하고, 동시에 십몇 년 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앙투안이 살해한 소년의 시체가 발견되며 수사가 재개된다. 임신한 여자의 아버지는 친자 확인을 위해 DNA 검사를 하자며 찾아오고, 검사를 승낙한다면 발견된 시체에 남은 DNA의 주인이 앙투안임이 밝혀질 것이 확실하다. 과거에 묻어 둔 비밀을 지키기 위해 그는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끝까지 손에 땀을 쥐고 보게 되는 이 작품은 현재 영화화가 진행 중이다.

저자소개 : 피에르 프메트르
프랑스 최고의 문학상 공쿠르상과 영국 추리 작가 협회상을 모두 거머쥔 작가 르메트르는 1951년 파리에서 태어났다. 1977년 성인들을 대상으로 커뮤니케이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를 설립하고 2000년대 중반까지 지역 공무원과 도서관 사서들을 대상으로 문학 세미나 강좌를 열다가 55세의 나이로 뒤늦게 소설을 썼다. 첫 작품 『이렌』으로 2006년 코냑페스티벌 소설상을 수상했고, 연이어 발표한 『웨딩드레스』, 『실업자』로 2009년 상당크르 추리 문학상, 2010년 르 푸앵 유럽 추리 문학상, 2010년 유럽 추리소설 대상 등을 받으면서 등단 후 발표한 작품들이 모두 문학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며 추리 소설의 <장인>이라고 평가받았다. 르메트르는 문학을 가르치던 20여 년 동안 많은 것을 배웠다며 이 시기에 <교양을 공고히 했고, 지식을 체계화했으며, 부족한 점들을 메워 갔다>고 회상한다. 대표작 『오르부아르』는 1차 대전 후 프랑스를 배경으로 전쟁에 상처 입은 두 젊은이가 부조리하고 비열한 사회를 상대로 벌이는 기상천외한 대사기극을 그린 베스트셀러로, 2013년 공쿠르상을 비롯하여 그해 문학상을 휩쓸며 1백만 부 이상 팔리는 기록을 남겼다.
『오르부아르』에 이어 발표된 『사흘 그리고 한 인생』은 무대를 다시 현대로 옮겨, 추리 작가, 스릴러 작가로서 르메트르의 진면목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작품이다. 『사흘 그리고 한 인생』은 프랑스에서만 35만 부가 판매되었고, 2018년 발표된 신작 소설 『화재의 색깔』은 곧바로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는 등 늦깎이 작가 르메트르의 전성기를 증명하고 있다.

역자소개 : 임호경
1961년에 태어나 서울대학교 불어교육과를 졸업했다. 파리 제8대학에서 문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피에르 르메트르의 『오르부아르 』, 엠마뉘엘 카레르의 『왕국』, 『러시아 소설』, 요나스 요나손의 『킬러 안데르스와 그의 친구 둘』, 『셈을 할 줄 아는 까막눈이 여자』,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 』(공역), 『카산드라의 거울』, 조르주 심농의 『리버티 바 』, 『센강의 춤집에서』, 『누런 개』, 『갈레 씨, 홀로 죽다』, 앙투안 갈랑의 『천일야화』, 로렌스 베누티의 『번역의 윤리』, 스티그 라르손의 〈밀레니엄 시리즈〉, 파울로 코엘료의 『승자는 혼자다』, 기욤 뮈소의 『7년 후』, 아니 에르노의 『남자의 자리』 등이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print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