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보기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추천도서

See Also 신착자료

정말 미안하지만, 나는 아무렇지도 않았다

정말 미안하지만, 나는 아무렇지도 않았다

저자김동식
출판사요다
출판년2018
ISBN9791196222611
가격₩13000

도서관소장자료 e-Books

우리 앞에 도착한 완전히 새로운 소설!
2017년 말, 《회색 인간》 《세상에서 가장 약한 요괴》 《13일의 김남우》까지 세 권의 소설집을 들고 혜성처럼 나타난 작가 김동식의 신작 단편 소설집 『정말 미안하지만, 나는 아무렇지도 않았다』. 10년간 주물공장 노동자로 일했고, 소설 쓰기를 배운 적이 없지만 2016년 온라인 커뮤니티 공포 게시판에 창작글을 올리기 시작해 350여 편의 글을 쓴 저자는 쉽고 빠르게 읽히는 흡입력과 결코 손에서 놓지 못하게 만드는 매력으로 독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번 소설집에는 저자가 2년간 쏟아낸 이야기 가운데 관계와 소통, 자아, 자존감 등 인간에 대한 성찰을 담은 21편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타인의 행복을 시기하는 마음, 가족 간의 애증, 살인 다단계 등 미묘하게 얽힌 인간 관계과 자아의 문제를 위트 있게 비튼 김동식표 소설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저자소개 : 김동식
1985년 경기도 성남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일할 수 있을 나이가 되었을 때, 바닥 타일 기술을 배우기 위해 대구로 올라갔다. 2006년 독일월드컵이 열리던 해 서울로 상경, 액세서리 공장에 취직해서 10여 년을 일했다. 2016년 온라인 커뮤니티 공포 게시판에 창작글을 올리기 시작해 350여 편의 글을 썼다.
2017년 12월 첫 책이 출간된 후, 거의 모든 매체가 앞다투어 그를 소개했고, ‘지금껏 없던 소설’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출판계 최대의 화두로 떠올랐다. 현재 카카오페이지에 <살인자의 정석>이라는 제목으로 매일 단편소설을 연재하고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print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