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보기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 menu

추천도서

See Also 신착자료

“휴간은 하고 싶지 않다. 손으로 써보자. 사람들이 신문을 기다리고 있다!”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에 의한 대형 쓰나미가 토호쿠東北 지방을 덮쳤다. 미야기현의 지역신문인 이시노마키히비신문사石?日日新聞社는 윤전기 침수 등 신문제작을 할 수 없는 큰 피해를 입었다. 창간 99년의 신문이 발행 중단 위기에 직면했다.
기자들은 ‘전기가 끊겼지만 종이와 펜이 있다’며 손글씨로 벽신문을 만들기로 결의한다. 생사의 기로에 놓인 기자들은 가족의 안부도 모르는 상황에서 재해 현장의 최전선을 누볐다. 이렇게 만들어진 <6일간의 벽신문>은 재해를 당한 사람들, 이시노마키시 시민들에게 가장 필요한 정보를 제공했다. 현대의 첨단 기술과 장비가 무용지물이 된 상황에서 원시형태의 신문이 저널리즘 본연의 역할을 완수했다고 할 수 있다.
이 책은 유례없는 대재난 속에서 ‘전달의 사명’을 다하고자 분투했던 기자들의 기록으로 저널리즘의 역사를 새롭게 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수상내역
-국제신문편집자협회(IPI) 특별상 수상 (2011년 9월)
-제59회 키쿠치칸상 수상 (2011년 12월)
-제20회 사카타 기념 저널리즘상 수상 (2013년 3월)

이시노마키히비신문사
1912년 大正 원년 창간한 석간지이다. 미야기현 동부의 이시노마키시, 히가시마츠시마시, 오시카군 牡鹿郡 오나가와쵸를 취재 범위로 신문을 발행하고 있다. 종업원 28명, 발행부수는 약 1만 4천부 (대지진 전의 수치)이다. 그 외에 월간 『이시노마키라이브 いしのまきらいぶ』를 발간하고 있다. 홈페이지를 이용한 웹 구독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홈페 이지 주소 http://www.hibisihnbun.com/).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대형 쓰나미로 신문을 정상적 으로 발행할 수 없게 되자, 3월 12일부터 17일까지 6일 간 ‘호외’ 벽신문을 제작하였다. 이 벽신문의 일부가 미국 워싱턴에 있는 신문박물관 NEWSEUM에 영구 보존 전시되고 있다. 2012년에는 파리의 국립기메동양미술관 별관에서 벽신문전을 개최했다.
2011년 9월 국제신문편집자협회(IPI) 특별상, 2011년 12월 제59회 키쿠치 칸상 菊池?賞, 2013년 3월 제20회 사카타 坂田기념 저널리즘상 등을 수상했 다. 또한 벽신문을 소재로 한 텔레비전 드라마(니혼 TV)와 다큐멘터리(마 이니치 방송)가 만들어졌다.

역자소개: 이상희( 李尙姬)
현 제주대 외국어교육원 일본어(NHK 뉴스) 강사. 1971년 제주 출생. 제주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졸업. 한일 언론학회 등 국제학술대회 다수 통역.한일 번역서로 『마을사람들이 세운 재일제주인』(2015, 제주 재일제주인센터 간, 공역), 일한 번역서로는 『재일조선인 문제의 기원』(2016, 보고사, 공역) 등이 있다.

역자소개: 최낙진 ( 崔洛辰)
현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교수. 1964년 전북 임실 출생. 중앙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졸업, 중앙대 대학원 신문학과 박사. 2014년부터 제주대 외국어교육원 NHK 뉴스 수강 중. 저서로는 『인터넷신문-정보화시대의 저널리즘과 인터넷신문의 생존전략』(2000, 세계사)과 「제주 신문산업의 ‘지배적 위치 상실 위기’에 관한 소고」, 「석주명의 ‘제주도총서’에 관한 연구」 등 지역 신문과 지역출판에 관한 다수의 논문이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print

상단으로 이동